"강용석은 보수진영의 정청래"...금태섭이 발끈한 이유는?
"강용석은 보수진영의 정청래"...금태섭이 발끈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선대위' 합류를 미루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본인 주선으로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비밀리에 만났다고 밝힌 강용석 변호사에게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금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강용석 변호사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같은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23일 저녁 10시에 수원에서 금태섭의 중재로 이재명, 김종인, 양정철이 만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재명과 양정철의 의도야 윤석열 선대위를 흔들겠다는 거겠지만 김종인 할배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건지..."라고 했다. 이에 곧장 금 전 의원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금 전 의원은 "오전에 갑자기 기자들 전화가 엄청나게 와서 무슨 일인가 했더니 강용석 변호사가 이런 걸 올려서 확인 취재를 한 것이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재명 후보나 양정철 전 비서관과는 수년간 연락한 일이 없다. 비슷한 일도 없었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왜 이런 황당한 얘기를 하는지 한편으로는 짐작이 되지만 그 얘기는 안 하겠다"고도 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올린 글 말미에 "신출귀몰하는 정치판 늙은 여우를 상대해야하는 윤석열 후보도 무척 피곤할듯 싶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강용석 변호사 얘기는 안 믿으셔도 된다"며 "어느 진영에나 이런 분들이 있죠. 말하자면 보수 진영의 정청래 같은 분"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