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 결자해지, 전향적 대응은 가능할까
윤석열 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 결자해지, 전향적 대응은 가능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전격적인 사면조치를 놓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선승리를 위한 야당 이간책”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국민의힘 내에서 과거 친박계 등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의원 중심으로 윤석열 후보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에 두 전적 대통령을 또 갈라치기 사면을 해서 반대 진영 분열을 획책하는 것은 참으로 교활한 술책”이라며 “반간계로 야당 후보를 선택하게 하고 또 다른 이간계로 야당 대선 전선을 갈라치기 하는 수법은 가히 놀랍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거기에 놀아나는 우리가 안타깝다”면서 당과 윤석열 후보의 적절한 대응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이날 사면이 윤석열 후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긴장하는 모습이다.

윤 후보가 이른바 ‘적폐수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2년형을 선고받게 한 장본인이라는 점에서 이 문제가 윤 후보에게 본격적으로 ‘부메랑효과’로 돌아올 것을 우려하는 것.

경남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한 국회의원은 이와관련,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국민의힘을 친이와 친박으로 분열시켜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간 갈등에 이어 당내 분란을 더욱 조장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숨어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추후 이 문제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은 박 전 대통령의 행보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관련, 과거 친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내 경선이 끝난 뒤 윤석열 후보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생각을 읽기위해 유영하 변호사 등을 접촉했지만 이렇다할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당장 24일 사면직후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나온 입장문을 보더라도 이번 대선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의중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은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것이 국민의힘 내부의 평가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박근헤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 결자해지(結者解之) 차원에서 선제적 대응을 해줄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정부 부처의 정무직 공무원 출신으로 박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한 의원은 “40%에 못 미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 국민들의 정권교체 여망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압도하지 못하는 여러 가지 원인 중 큰 요인이 바로 박 전 대통령 문제”라며 “윤석열 후보가 자신의 과거, 정체성을 부정하지 않는 선에서 결자해지 차원에서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정리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지적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민의힘 상황, 특히 이준석 대표 문제와 더불어 외부인사 영입을 통해 선대위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윤 후보 주변 인물들의 성향이 매우 다양해졌다는 점에서 막상 윤 후보가 박 전 대통령 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