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혹 연루자 줄줄이 극단적 선택에...김기현 "은폐 수사하는 檢, 두목을 잡아야지"
이재명 의혹 연루자 줄줄이 극단적 선택에...김기현 "은폐 수사하는 檢, 두목을 잡아야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둘러싼 숱한 의혹들을 수사하지 않고 있는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13일 YTN 라디오에서 "대장동 비리 관련해 (검찰이) 몸통을 숨겨주는 은폐 수사를 한다"며 "범죄 단체를 수사하면 두목을 잡아야지, 행동 대장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전날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으나 청사 출입문에서 막혀 진입하지도 못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사건도 제일 말단 실행범 몇 명을 건드려서 수사했다고 하는 것"이라며 "검찰에 대한 불신을 불러일으킨 주범은 김오수 검찰총장"이라고 공개 지목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원인을 떠나서 (이모 씨가) 심리적 압박을 엄청 받았을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유족 측 말을 들어보면 계속 민주당과 이 후보 측에서 압박했다고 이야기를 하지 않느냐. 권력에 의해 압박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 권혁기 부단장이 "(이씨 사망과) 관련한 정쟁성 주장을 담은 기사가 너무 많이 보도됐다"고 불만을 드러낸 점을 두고도 "부끄러운 줄 모른다"며 "죄송한 마음조차 표현하지 않으면서 거꾸로 뒤집어씌운다"고 비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