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첫 PK 찾은 尹, '반(反)독재 민주화 투쟁'으로 文정권 교체 호소···당세 결집 노리나
2022년 첫 PK 찾은 尹, '반(反)독재 민주화 투쟁'으로 文정권 교체 호소···당세 결집 노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2022.1.14.(사진=윤석열 캠프, 편집=조주형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2022.1.14.(사진=윤석열 캠프, 편집=조주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의 국립 3·15묘지 참배식을 시작으로 1박2일 동안 부산·울산·경남(PK)지역을 방문한다. 바로 '반(反)독재 민주화 투쟁'을 앞세워 정권 교체를 희망하는 야당의 당세 결집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올 법한 일정이다.

우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에 위치한 국립 3·15묘지를 찾았다. 묘지 앞에서 참배한 그는 방명록에 "3·15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자유민주주의 확실히 지켜내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가 이날 PK 첫 일정으로 국립 3·15묘지를 찾은 배경으로는 '민주화의 성지'라는 배경이라고 국민의힘은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반(反)독재 민주화투쟁 정신을 계승하고 정권교체 의지를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힌다.

이를 풀이하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등 현 집권세력을 교체하려는 야당에 대해 '반독재 민주화투쟁'이라고 규정함으로써 정권교체의 당위성을 밝히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무료 예식 봉사 부부(백낙삼·최필순 씨)를 만난 후 마산의 봉암공단 기업협의회 간담회와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묘지를 방문 참배 후 남긴 방명록 글. 2022.1.14(사진=윤석열 캠프, 편집=조주형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묘지를 방문 참배 후 남긴 방명록 글. 2022.1.14(사진=윤석열 캠프, 편집=조주형 기자)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