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5년간 공공기관서 10만명 이상 정규직 전환...한국전력공사 최다
文정부 5년간 공공기관서 10만명 이상 정규직 전환...한국전력공사 최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09 11:09:34
  • 최종수정 2022.05.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5년간 공공기관에서 10만명이 넘는 비정규직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집권 초 인천국제공항을 직접 찾아 임기 내 공공부문부터 비정규직 제로(0) 시대를 열겠다고 천명했다.

9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370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실적은 총 10만1천720명에 달했다.

지난해 말 현재 일반정규직·무기계약직을 합한 정규직(현원) 인원이 41만4천524명인 것을 고려하면 24.5%에 달하는 수준이다.

전일제·단시간 등 기간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2만4천103명이고, 파견·용역·사내하도급 등 소속외 인력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7만7천617명이다.

기타로 분류되는 비정규직은 별도의 전환 실적이 없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실적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현 정부 첫해인 2017년 9천786명에서 2018년 3만6천643명으로 급증했고 2019년에도 3만4천348명에 달했다. 그러다 2020년 1만8천522명으로 줄었고 지난해에는 2천421명에 그쳤다.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 실적은 정부의 공공기관 평가 지표로 활용됐다.

지난 5년간 정규직 전환 인원이 가장 많은 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8천259명에 달했다. 연도별 전환 실적을 보면 2019년 5천688명, 2020년 2천335명 등이다.

한국전력공사 다음으로는 문 대통령이 집권 초 직접 방문해 정규직 제로화 선언을 한 인천국제공항공사로 7천894명이었다. 연도별로는 2017년 793명, 2018년 1천714명, 2019년 763명, 2020년 4천623명 등이다.

이어 한국도로공사(7천563명), 한국철도공사(6천230명), 한국공항공사(4천162명), 한국마사회(3천341명), 강원랜드(3천299명), 한국토지주택공사(2천952명), 한국수력원자력(2천312명), 중소기업은행(2천145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해 5년간 정규직 전환 실적이 1천명 이상인 공공기관은 총 18곳이다. 정규직 전환 실적이 전혀 없는 공공기관은 25곳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