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우크라 침공' 사태에 나토 가입 선언...러 "군사조치로 대응"
핀란드, '우크라 침공' 사태에 나토 가입 선언...러 "군사조치로 대응"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13 11:00:09
  • 최종수정 2022.05.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유럽 중립국 핀란드 정부가 12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공식화했다. 나토에 가입하지 않고 중립국을 택하기로 한 지 74년만이다.

A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핀란드의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 산나 마린 총리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핀란드는 지체 없이 나토 가입을 신청해야 한다"며 "나토 가입으로 핀란드의 안보가 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핀란드 정부는 "핀란드가 회원국으로서 나토 전체의 동맹을 강화해줄 것"이라며 "(나토 가입) 결정을 위한 행정 절차는 앞으로 며칠 내에 신속하게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유럽연합(EU)의 회원국이면서도 국경 1천300㎞를 맞댄 러시아와의 우호적 관계 유지를 위해 오랜 기간 중립국 지위를 고수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이후 서방 국방 동맹인 나토와 조금씩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에는 나토 가입에 대한 일반 국민의 여론도 찬성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최근 현지 여론조사에서 나토 가입에 동의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76%에 달했다. 반대는 12%뿐이었다. 뉴욕타임스(NYT) 6개월 전만 해도 찬성 여론이 20% 수준이었다고 전했다.

핀란드는 1939년, 1944년 러시아와 두 차례 전쟁을 치르는 과정에서 영토 약 10%를 잃은 과거사가 있어 우크라이나의 처지에 공감하는 국민이 많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한편 러시아는 "핀란드의 나토 가입은 양국 관계와 북유럽 지역 안정과 안보 유지에 심각한 손해를 입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이와 관련해 발생하는 자국 안보에 대한 위협을 저지하기 위해 군사·기술적 조치와 다른 성격의 대응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핀란드는 그러한 행보의 결과와 책임에 대해 스스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미국은 핀란드와 더불어 최근 나토 가입을 추진하고 있는 스웨덴 등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핀란드나 스웨덴이 나토 가입을 신청한다면 이를 지지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내리는 어떤 결정도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핀란드와 스웨덴 모두 미국과 나토의 가깝고 소중한 국방 파트너"라며 "그들이 나토 회원국이 아닐 때도 우리 군대가 오랫동안 협력해 왔음을 주목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