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윤석열 “한미동맹, 경제안보 맞춰 진화해야” 바이든 “양국관계 격상”
[한미정상회담] 윤석열 “한미동맹, 경제안보 맞춰 진화해야” 바이든 “양국관계 격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이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 기술 동맹으로 격상하는 데 뜻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확대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안보가 경제인 경제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 무역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한미동맹도 경제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첫날인 지난 20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어제 바이든 대통령님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 현장에서 한미 간 경제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 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담은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에 관해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한미동맹은 공통의 희생,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기반으로, 또한 힘으로 국경을 바꿔선 안 된다는 강한 의지를 기반으로 구축되었다”며 “오늘 이 방한을 통해서 두 나라의 동행은 한 단계 더 격상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수십년 동안 한미동맹은 지역 평화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이었다. 또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 데도 매우 중요했다”며 “오늘 한미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의 안전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양국은 이 시대의 기회와 도전에 함께 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 대처, 공급망 확보, 기후 위기 대처, 지역 안보 강화, 그리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한 규범 설정에도 한미동맹이 함께한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