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목표 고도 700㎞ 도달·위성 분리…"계획대로 비행"
누리호 목표 고도 700㎞ 도달·위성 분리…"계획대로 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이번 2차 발사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발사체에 실제 기능을 지닌 독자 개발 인공위성을 실어서 쏘는 첫 사례다. 2022.6.21 [사진공동취재단]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이번 2차 발사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발사체에 실제 기능을 지닌 독자 개발 인공위성을 실어서 쏘는 첫 사례다. 2022.6.21 [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2차 발사에서 목표한 고도 700km 도달에 성공했다.

누리호는 이날 오후 4시께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오후 4시 2분께 1단을 분리하고 2단을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오후 4시 3분께 발사 위성 덮개(페어링)를 분리하고 고도 200km를 통과했다.

누리호는 이후에도 정상 비행을 이어갔다. 오후 4시 13분께 3단 엔진이 정지되며 목표 궤도에 도달했다. 이어 오후 4시 14분께 성능검증위성, 4시 16분께 위성 모사체를 각각 분리했다.

지난 1차 때와 달리 이번 발사에는 실제 위성이 탑재됐다. 먼저 성능검증위성과 위성더미(가짜 위성)가 분리되고 일주일 후부터 이틀 간격으로 큐브 위성(꼬마 위성)이 사출될 예정이다. 성능검증위성이 대전에 있는 지상국과 교신하는 것은 22일 오전 10시쯤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누리호는 2010년부터 1조9572억원을 투입해 개발한 발사체다. 1.5톤급 실용 위성을 지구 저궤도 600~800㎞를 투입하는 것이 목표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누리호 비행이 사전 계획된 절차에 따라 종료됐다”며 “기술진이 누리호 비행과정 데이터를 정밀분석하고 있으며 데이터 분석에는 앞으로 30분 소요된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는 오후 5시 10분께 누리호 주요 비행, 목표 궤도 투입 여부, 향후 지상국과 교신 등 현황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