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희사랑' 팬클럽 회장 "이준석 즉각 제명돼야"
'건희사랑' 팬클럽 회장 "이준석 즉각 제명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들이 짖어도 김건희 팬덤은 계속될 것...대통령실도 당도 팬카페에 감히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어"
사진=강신업 페이스북
사진=강신업 페이스북

김건희 여사 팬클럽인 '건희사랑'의 대표 강신업 변호사가 '성 상납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당에서 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 대표 징계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김종인님 어쩌냐? 이제 그 무당발 안 먹힐 것 같은데"라고 조롱했다. 

강 변호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이 대표를 저격하는 글을 여러 개 올렸다. 그는 "무슨 당원권 정지냐? 개 풀 뜯어 먹는 소리다"라며 "성 상납 의혹보다 더 나쁜 건 당 대표가 자신의 비서실장을 시켜 증거를 인멸하려 한 증거인멸 교사죄"라고 했다.

또 "이준석 때문에 김철근도 범죄자 되게 생겼다"며 거듭 "이준석은 즉각 제명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전날에도 "이준석의 패가망신이 가시화됐다"며 "그는 이제 정치권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강 변호사는 또 다른 글에서 "증거인멸은 바로 구속 사유가 되고 증거인멸 교사는 무고한 사람을 범죄에 끌어들여 자기의 범죄를 숨기려 한다는 점에서 악질적 범죄로 본다.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준석은 구속과 실형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 드러난 사실관계나 거론되는 증거로 볼 때 이준석은 유죄가 될 개연성이 높다. 그런데도 국힘이 이준석을 제대로 징계하지 않는다면 이는 국민의 세금을 쓰는 공당이기를 포기한 것이다. 이준석은 제명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 대표를 두둔한다며 "더 추해지기 전에 얼른 집에 가서 주무시라"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김종인님이 이준석 일병 구하기에 나섰다. 이준석 없으면 옛날 새누리로 돌아 갈 거란다. 김종인님 이 양반도 점쟁이 다 됐네. 무는 논거와 근거가 있어야 말이지"라며 "근데 김종인님 어쩌냐? 이제 그 무당발 안 먹힐 것 같은데. 바로 이준석이 새누리에서 성상납 받았다는 게 문젠데 왜 이준석이 없으면 새누리로 돌아가지? 있어서 문제 아닌가?"라고 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자신의 SNS에 김 여사의 미공개 사진을 다수 공개하고 본인이 준비 중인 시민단체 유료 회원을 모집해 논란이 일자 지난 15일 "김건희 팬덤을 무너뜨리려는 시도가 계속된다. 개들이 짖어도 팬덤은 계속될 것"이라고 맞섰다. 김 여사의 대외활동 방식에 우려를 나타낸 정치인과 평론가 등을 향해 거친 욕설과 조롱성 글을 올려 파문은 더욱 확산됐다.

당시 이준석 대표는 김 여사 활동이 공적영역에서 관리돼야 함을 강조하며 "자꾸 논란이 있는 거는 이번 기회에 한번 정리가 돼야 하지 않나 이런 생각"이라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청와대(대통령실)도 당도 팬카페에 대해서 감히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다"며 "김건희 여사를 응원하는 사람들의 소통의 장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