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슨홀 미팅 주목 속 뉴욕 주가는 상승...펜앤 외신 브리핑(8월26일)
잭슨홀 미팅 주목 속 뉴욕 주가는 상승...펜앤 외신 브리핑(8월26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 인플레이션 관련 논쟁 불지핀 학생 대출 구제
-수백만 명에 이르는 대출자의 학생 채무를 최대 2만달러까지 감면해주는 조치는 인플레이션, 소비자 행동, 정부 예산 등 경제적 결과를 동반할 것으로 보여. 비록 그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는 불분명하지만.

△ 84명이 사망한 들불 관련해 유죄 답변을 인정했던 조사 속으로
-문서 보존에 있어서 소홀함, 부정직함 및 경고 무시가 사고가 아닌 범죄로 귀결돼. 2018년 야영지 모닥불에서 시작된 화재는 캘리포니아 파라다이스 타운을 잿더미로 만들었는데 84명의 사망자 나와.

△ 미 법무부, 법원 명령으로 마르-아-라고 수색으로 이어졌던 편집된 선서 진술서 공개하게 돼
-법원이 현지시간 26일 정오까지 선서 진술서 공개하라 명령. 이는 민감한 정부 자료 관련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수색에 대해 대중이 파악할 수 있게 하려는 첫 조치.

△ '잭슨홀 미팅'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주가 상승 마감
*잭슨홀 미팅: 미국 캔자스시티 연방은행이 매년 8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 및 경제전문가들과 함께 와이오밍주의 휴양지 '잭슨홀'에서 개최하는 경제정책 심포지엄

△ 미국이 제재 대상에 올린 중국 회사들 관련 감사 조사할 듯
-미국 규제기관 당국자들이 홍콩으로 날아가 미국 증권거래소에 오른 중국 회사들의 감사 기록을 재검토할 듯. 이로인해 다수의 중국 회사들이 목록에서 빠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여.

△ 우크라이나 남부의 정전으로 자포리아 원전을 둘러싼 긴장 고조

△ 캘리포니아주, 2035년까지 가스연료 자동차 금지하는 법안 승인

<뉴욕타임즈>

☆ 트럼프 수색에 사용됐던 편집된 선서 진술서 개봉될 듯
★ 법무부, 법원 명령으로 금요일까지 자료 공개해야

☆ 푸틴, 러시아군의 급격한 팽창 요구
★ 이는 크렘린이 우크라이나전의 장기화에 대비하는 것이란 분석

△ [심층분석] 바이든의 학생 대출 구제 계획안은 중산층을 겨냥한 것
△ 바이든의 학생 대출 감면 계획안으로 선출직 공직자들 분열돼

△ 캘리포니아 전기차 명령을 자동차 산업계에서도 받아들이는 형국

<블룸버그>

☆ 잭슨홀 미팅 전날 밤 연준의 복수를 두려워하는 고액 굴리는 경영자들

△ 이것이 중국의 1조 달러 사회기반시설 계획 속 거대 프로젝트
-경기 부양 목적으로 베이징은 신(新) 에너지 프로젝트, 고속철도, 수로에 투자하려 해

△ 반도체 제조의 그다음 큰 문제는 모든 나라의 전기 사용량만큼 많은 전기를 먹는다는 것
-더 작고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반도체가 점점 더 많은 전기를 요구하고 있음. 이로 인해 아시아가 화석 연료에서 벗어나려면 매우 어려울 것으로 전망돼

△ 홍콩이 금융허브의 지위를 위협받는 가운데 엑소더스 현상으로 노동력까지 감소

△ 일본 전 세계에서 방위비 지출 가장 많이 하는 국가 반열에 오를 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