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신부님...김규돈 신부 "尹 전용기 추락하길...'염원' 모으자"
오, 신부님...김규돈 신부 "尹 전용기 추락하길...'염원' 모으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성공회 원주 나눔의집 대표인 김규돈 신부가 대통령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란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논란이 커지자 김 신부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김 신부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중국의 리커창 총리와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부 장관 등이 있는 자리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국제법 위반이자 우크라이나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위협하는 행위", "(중국과 아세안 국가가 영토분쟁을 펼치고 있는 남중국해는) "규칙 기반의 해양 질서를 수호하는 평화와 번영의 바다가 되어야 한다"고 발언했다는 기사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어휴, 암담하기만 하다"며 외교적으로 큰 실책이라는 듯 지적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김 신부는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 마지 않는다. 온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동시에 양심을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성직자가 할 말은 아닌 듯하다', '저주는 자신에게 돌아갈 뿐이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자 김 신부는 자신의 글을 삭제했다. 삭제된 글은 이미 이른 시점부터 캡쳐돼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었다.  

이후 김 신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따로 글을 올려 "가끔은 일기처럼 쓴 글이 전체글로 되어 있다. '나만의 생각 압축'이 있는데 말이다"라며 "저의 사용 미숙임을 알게 된다.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