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차기 회장 후보 8명으로 압축...이원덕·박화재·임종룡 등
우리금융 차기 회장 후보 8명으로 압축...이원덕·박화재·임종룡 등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3.01.19 17:14:40
  • 최종수정 2023.01.1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지주 새 회장 후보가 내·외부 출신 인사 8명으로 압축됐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전날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차기 회장 롱리스트(1차 후보) 8명을 확정했다.

우리금융 내부 출신으로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지주 사업지원총괄 사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등 5명다.

외부 인사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 사장 등이 포함됐다.

임추위는 오는 27일 2차 회동을 갖고 이들 중 2∼3명을 추려 숏리스트(최종 후보)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인터뷰와 프레젠테이션(PT) 등을 통해 단독 후보자를 확정해 2월 중 차기 우리금융 회장 후보를 추천할 예정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