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참사' 청해부대 전체 82% 코로나19 감염...'247명 확진' 軍 사상 최대 규모
'예고된 참사' 청해부대 전체 82% 코로나19 감염...'247명 확진' 軍 사상 최대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확진자 발생 사흘 만에 승조원 82% 확진...군내 단일공간 최대 규모 집단 감염
감염병 취약한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에 백신 접종 대책도 없어

아프리카 아덴만 파병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4400t급) 승조원 24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5일(집계일 기준) 이후 사흘 만에 승조원의 82%가 확진, 군내 단일공간에서 발생한 최대 규모 집단 감염으로 사상 초유의 '감염병 귀국'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감염병에 취약한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에서 백신 미접종 장병 300여명이 생활하게 되는 해외 파병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 대책도 없어 예고된 참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19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간)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되며 누적 확진자는 247명이 됐다. 승조원 전체 301명의 82.1%가 양성으로 확인된 것이다.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다고 합참은 전했다. 다만, 음성 및 판정 불가 인원들 중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합참은 전날 승조원 1명이 어지러움(경증)을 호소해 현지 병원 외진 후 추가로 입원함에 따라 입원 환자는 총 16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입원자 중 중증 환자는 없지만, 상대적으로 증상이 심한 1명을 집중 관리 중이다. 

이번 청해부대 집단감염 규모는 최근 110여명이 확진된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으로, 지난해 2월 군내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다.

앞서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은 2월에 출항해 파병 전 예방접종이 불가했다"며 "장병 예방접종은 보건당국 사회필수인력 접종계획에 따라 3월부터 군 의료진에 대해 우선적으로 시작했고 일반 장병은 5월부터 본격적으로 접종했다"고 했다.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날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태우고 현지로 출발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순차적으로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