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인터뷰]홍준표 부인 이순삼 "정치인 아내 경험 있어야 영부인 역할도..."
[펜앤인터뷰]홍준표 부인 이순삼 "정치인 아내 경험 있어야 영부인 역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대통령 모두 끝이 안 좋다...권양숙 김윤옥 여사 보면 마음 아파"
"평생 정치인 남편 뒷바라지...경험하고 靑 들어가는 것과 경험 없이 들어가는 건 달라"
"朴 전 대통령 지금까지 수감 중이라니..." 눈시울 붉히기도
"후원회장 옛날 같지 않아...尹이 정치를 안 해보셨으니까 혼동하신 듯"
"탄핵 직후 대선 출마해 '부끄러워하지 말고 숨지도 말자'며 당을 지켰다...준비된 홍준표 지지해달라"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의 부인 이순삼 여사가 펜앤드마이크 스튜디오를 찾아 정규재 전 펜앤드마이크 주필 겸 대표와 인터뷰했다. 이 여사는 홍 의원이 바깥일을 할 때 강하고 거칠게 비춰지지만 집에 들어와선 수줍어하는 남편이라면서 정치인 아내로서의 삶을 이야기했다.

이순삼 여사는 26일 오전 1시간 가량 정규재 전 주필과 환담하며 "정치인 아내로 언제가 가장 어려웠느냐"는 질문을 받고 "선거를 하도 많이 치러서...쉬운 선거는 없다. 항상 어렵다"고 답했다. 성완종 뇌물 리스트 파문과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 폐쇄 등으로 남편이 고생할 때 곁에서 함께 괴로워했다며 "맨날 이렇게 하고 살아야 하나" 싶은 순간이 한 두 번 있는 것이 아니라 말하기도 했다. 

이 여사는 정 전 주필로부터 "영부인이 되실 수도 있는데 그러면 이전보다 더 힘들어지실 것"이라는 말을 듣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모님과 이명박 전 대통령 사모님이 서로 인수인계하며 주고 받은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청와대가 아무리 구중궁궐이라 힘들다는 얘길 들어도 김윤옥 여사는 자녀가 많아 덜 외롭지 않을까 하셨다는데 지금 보면 두 분 다 너무나 고통스러운 처지가 아니시냐"며 "김윤옥 여사도 남편이 감옥에 가 계시고 권양숙 여사도 남편이 그리 세상을 떠나셨으니 얼마나 힘드시겠느냐. 역대 대통령들의 끝이 좋지 않다. 청와대 나와서도 '저 대통령 참 잘했다'는 소리 듣고 살아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도 잘해야 하고 가족들도 잘해야 하고 밑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도 잘해야 한다"며 "평생 정치하는 남편 뒷바라지 해왔기에 영부인으로 활동하는 게 그래도 좀 수월하지 않을까 싶다. 다 경험해보고 청와대 들어가는 것이니 그냥 들어가는 사람하곤 다르다. 이미 경험을 다 하고 들어가서 마음을 크게 다치지도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경험은 무시하지 못한다고 말한 이 여사는 지난 대선에서 남편의 경쟁자였던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의 부인들과 만나면 경쟁심이 일기도 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무뎌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그런 것 전혀 없었다. 오히려 동병상련같은 걸 느낀다"며 "그들의 자제분들을 만나면 '아빠 때문에 정말 고생이 많네'라고 손잡고 얘기해줬다"고 말했다.

"역대 영부인 중 모델로 삼는 분이 계신가"라는 물음엔 "어린 제 마음에 박정희 대통령이 나라와 국민을 정말 사랑하고 아낀단 걸 느꼈다. 재봉틀 앞에 앉은 모습의 육영수 여사도 불우한 이웃들을 살뜰히 챙기셨다"고 답했다.

이 여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떠올리며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여사는 "잘한 것, 잘못한 것 같이 있겠지만 박 전 대통령이 지금까지 감옥에 들어가 계신 것 생각하면 같은 여성이라는 생각까지 들어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남편의 여성비하 논란과 관련해 "사실 제 남편은 제 말을 잘 듣고 낯선 여자들에게도 잘 대하려 조심스러워 하는 편이다. 그런데 원체 부끄럼이 많아 처음 정치 시작할 땐 여성 유권자들에게 먼저 악수하려 손도 내밀지 못했다. 지금도 여자들과 눈도 잘 마주치지 못한다"며 "경상도 스타일이라 맞는 말을 아주 세게 한다. 표현이 강하니 받아들이시는 분들이 불쾌해 하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여사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에 "홍준표는 당을 26년 간 지켜온 사람이다. 탄핵 직후 대선에서 정당 지지율은 4%였고 아무도 대선후보로 나서려 하지 않았다. 보수우파가 스스로 부끄러워 숨는 중에도 홍준표는 대선을 치렀다. 국민은행에 대출받아 선거 치르고서 24% 지지율 받게 돼 다 갚았다. 홍준표는 준비된 대선후보다"라고 호소했다.

후원회장을 맡은 사실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비난한 데 대해선 "옛날엔 후원회장이 돈을 모아서 가져오는 사람이라 불미스런 일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법이 바뀐 뒤론 후원회 통장으로 돈이 들어온다. 누가 돈을 멋대로 만질 수 없다. 저는 국민은행과 농협에서 계좌를 만들어 줬을 뿐 나머지 쓰임은 잘 모른다. 다만 문제가 생기면 책임은 다 제가 진다. 제 이름으로 돼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정치를 안 해보셨으니까 착오가 있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여사는 "다른 후보들은 정치를 조금 더 해보시고 대통령을 하시면 좋겠다"며 준비된 홍 의원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2030세대의 열렬한 지지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했다. 이 여사는 이번 경선에서 남편이 바닥에서부터 올라와 지금에 이르렀다며 "'무야홍', '무대홍'부터 해서 노래가 만들어지고 확산되기 시작했다. 제 남편이 어느날 캠프에 가서 '애들이 너희들보다 낫다'고 할 정도로 고마워했다. 요즘 청년들이 기발하고 똑똑하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