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설 연휴 유기견 봉사활동 진행..."반려동물 유기하고도 죄책감 없는 나라 되어선 안돼"
김기현, 설 연휴 유기견 봉사활동 진행..."반려동물 유기하고도 죄책감 없는 나라 되어선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사진= 김기현의 이기는캠프)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사진= '김기현의 이기는캠프')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 중 한명인 김기현 의원이 설 연휴인 23일 오전 유기견 보호센터를 찾아 봉사활동에 나섰다.

인천 계양구 소재 유기견 보호센터인 '행복하개 쉼터'를 방문한 김 의원은 10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유기견들을 위한 사료 배급과 견사 청소, 산책 봉사 등을 하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후 김 의원은 '행복하개 쉼터' 관계자 및 자원봉사자들과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설 연휴나 여름휴가 때, 사람들이 놀러 갈 때 개를 버리는 경우가 많다"라고 밝혔다.

이어 반려동물을 생명으로 보기보다는 개인의 재산으로 보는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동물 학대가 발생해도 긴급히 구조할 수 없고 동물을 유기한 사람에 대한 처벌도 약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반려동물 1천만 시대가 됐지만, 반려동물을 소중히 여기고 평생 함께하며 보호해야 한다는 인식을 여전히 부족한 것 같다"라며 "반려동물을 유기하고도 아무런 죄책감이 없는 나라가 되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 동물복지권을 강화하는 입법을 추진해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