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서 잘나가던 KBS 간부,윤석열 정부에서 대기업으로 이직"...KBS가 발칵 뒤집혔다
"문재인 정부서 잘나가던 KBS 간부,윤석열 정부에서 대기업으로 이직"...KBS가 발칵 뒤집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KBS 노동조합 성명 발표.박태서 국장 행태 비판
"기자들 협박에 이어 사장 부당 해임에도 가담했던 인물"
KBS 한국방송공사.(사진=연합뉴스)
KBS 한국방송공사.(사진=연합뉴스)

KBS 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KBS비대위)가 13일 박태서 前 시사제작국장의 '기업행'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KBS노조는 그를 직접 꼬집었을까.

KBS 비대위가 밝힌 이날 성명에 따르면, 박태서 前 KBS보도본부 시사제작국장(일요진단 앵커)은 최근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른바 '초일류 기업'으로의 이직 소문에 있음을 KBS 비대위는 전했다.

KBS비대위는 그에 대해 "그동안 앵커와 시사제작국장직을 하면서 인맥을 쌓고 정치권 네트워크를 가동해 고액연봉을 받는 기업체로 간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인지 묻고 싶다"라고 질타했다.

그의 일련의 행태가 과연 기자정신이고, 저널리즘이냐는 게 KBS 비대위의 지적이다. 이같은 지적이 나온 데에는, KBS 전체게시판에 올린 박 전 국장의 이야기도 한몫 한다는 게 KBS비대위의 설명.

박 전 국장이 가려는 기업은 SK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 노조 관계자는 "박 전국장이 여러 기업에 이직을 타진했고,최종적으로 SK로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KBS 노조에 따르면 문제는 박 전 국장이 이른바 문재인 정부를 찬양하는 쪽에서 출세가도를 달렸는데,문 정부가 끝나자 말자 대기업으로 옮겨 또다른 '따뜻한 인생'을 즐기려 한다는데 있다.박 전국장은 과거 글에서도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비난하면서 특정 정파적 시각을 보였던 인물이다. 보수정부인 윤석열 정부가 들어섰는데도 SK가 굳이 박 전 국장을 영입하려는 이유도 오리무중이다. 정권이 바뀌었는데도 불구하고 박 전국장과 SK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작용하는지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 

KBS비대위는 이날 박 전 국장의 과거 게시글을 공개했다.박 전국장은 이 글에서 "누가 KBS를 망가뜨렸는가. 바로 여러분이다. KBS가 망가질 때는 방관하더니 사장이 던져준 보직에 감사하며 마치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일하는 당신들, 고대영 체제를 끝까지 붙들고 있는 당신들"이라고 박근혜정부 당시의 고대영 사장측을 비난했다.

또한 KBS비대위는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는 전임 고대영 KBS 사장의 해임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파업에 참여치 않는 기자들을 상대로 적폐몰이를 주도하고 정상적인 업무를 하던 기자들을 협박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KBS비대위가 밝힌 당시 기자들을 향한 협박성 발언으로는 "파업에 중립은 없다", "언제까지 부역할 것인가", "부역을 넘어 이제는 적극적인 공범자로 자처하려느냐", "끝까지 부역자·공범자로 남는다면 개혁의 KBS에 그대들이 설 자리가 있겠느냐"라는 표현 등으로, 이같은 행태를 꼬집었다.

KBS비대위는 박 전 국장이 고대영 당시 KBS 사장의 부당한 해임에 큰 일조를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KBS비대위는 박 전 국장을 향해 "양승동 전 사장 체제 5년 간 각종 보도참사와 불공정 방송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의하고서 '꽃보직'을 두루 섭렵하다 굴지의 대기업으로 가는 것에 어떤 거리낌도 없느냐"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회사가 두 동강이 나고 정치판으로 갈라지고 비전없는 KBS로 전락하는 데에 원인이 된 자신의 기자정신과 저널리즘은 과연 무엇인지 자신을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가 13일 밝힌 일명 '박태서 국장 게시판 글' 이력. 2022.06.13(사진=KBS노조비대위)
KBS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가 13일 밝힌 일명 '박태서 국장 게시판 글' 이력. 2022.06.13(사진=KBS노조비대위)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