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족? 살인? 의대생 故 손정민씨 父 "아들 스스로 한강에 뛰어들리 없다"
실족? 살인? 의대생 故 손정민씨 父 "아들 스스로 한강에 뛰어들리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진실을 반드시 밝힐 것...분명히 누가 그랬다"
고(故) 손정민씨 부친 손현씨. (사진=뉴스1TV 방송화면 캡처)
고(故) 손정민씨 부친 손현씨. (사진=뉴스1TV 방송화면 캡처)

서울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사망한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는 4일 "아들이 스스로 그럴리가 없다"며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손현씨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우발적인 것과 계획적인 것의 차이는 잘 모르겠지만 정민이 스스로 한강에 들어갔을 리가 없다. 분명히 누가 그랬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씨는 "경찰에게 바라고 싶은 것은 한 가지 뿐이다. 어떻게 정민이가 새벽 3시 30분에서 5시 30분 사이에 한강에 들어갔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고 했다.

또 "멍하고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 모르겠다. 정민이를 생각하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며 하나 뿐인 아들을 잃은 슬픔과 충격이 너무 크다고 고통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손씨는 사건 당시 아들과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신발을 버렸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월요일(4월 26일) 가족과 만나 A씨에게 '최대한 많은 정보를 달라. 최면조사에 협조해달라'며 부탁과 격려를 하러 갔다. 그때 A씨가 '친구가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 뛰어 이를 잡다가 넘어졌다. 그때 신발이 더려워졌다'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 당시에는 별 생각없이 넘어갔다는 손씨는 "왜 자기 신발이 더러워진 이야기를 할까. 신발이 더러워질 장소가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어 "신발 좀 보자(했더니) 바로 신발을 버렸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A씨에게 분명 미심쩍은 구석이 있다고 지적했다.

손현씨는 아들과 A씨의 친분 정도에 대해선 "여행도 같이 가는 (절친한) 7명 중 한 명으로 코로나 사태 직전, 대만 여행도 같이 간 사이였다"며 친한 사이였던 것은 맞는 것 같다고 했다.

한편 A씨는 아직까지 친구 정민씨의 빈소를 찾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손현씨는 전날 오후 빈소에서 A씨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손현씨는 "A씨가 자기 부모와 통화를 했던 (새벽) 3시30분쯤 내게 연락을 하기만 했어도 정민이는 죽지 않았을 것"이라며 "5시가 넘어도 나와 아내에게 연락을 하지 않은 데에 대한 적어도 사과는 해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