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처리후 국정조사' 당론 채택한 與···기간·방법·범위 놓고 원내투쟁 예고
'예산안 처리후 국정조사' 당론 채택한 與···기간·방법·범위 놓고 원내투쟁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을 듣고 있다. 2022.11.2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을 듣고 있다. 2022.11.2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3일 야권이 주장하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예산안 처리 후'라는 조건 하에 수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더불어어민주당이 주장하는 '24일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견이다.

먼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건에 대해 (의원들로부터)승인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틀 전 결론이 나온대로 (이태원 사건 수사가) 미진하면 그 때 국정조사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 실시 계획을 내일 의결하겠다고 하는 현실적인 문제 앞에서, (원내)소수인 우리 당 입장으로서는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실을 밝히는데에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국정조사에 과감히 응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한다라는 요청이 있었다"라면서도 "(명단은)구체적인 협상이 마무리되면 제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정조사의 기간(설정) 문제라든지, 여러가지 면에서 (민주당에) 끌려가듯이 국정조사를 하지 말라는, 의원들의 당부들이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의총 직후 만난 취재진에 "원내대표에게 일임해서 협상을 이끌어 나가자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채택된 당론에 따라 이태원 사건 국정조사의 기간과 방식 등을 두고서 민주당과 구체적인 실무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